[레XX님의 펌후기] 아라 출근하면 무조건 접견해야 되요ㅋㅋ(실사포함)

아라는 20대 초반으로 보이고, 아담하고 슬림한 몸매입니다.

민삘에 환하게 웃는게 마치 진짜 여친같은 느낌~

얇은 슬립을 입고 있었는데 노팬티네요~ㅋ

긴 생머리에 키는 160 정도 되어 보입니다.

작은 키에 비해 비율도 좋고 라인도 좋네요

가슴은 A+ 컵이네요~

봉지도 깨끗하고 냄새 없습니다.

왁싱은 안했지만, 털이 많지 않아 역립에 좋습니다.

흡연은 잘 모르겠고, 타투는 작은 그림 타투 있습니다.

그리고 결정적으로 즐길 줄 아는 활어입니다~ㅋ

게다가 노콘, 입사 옵션이 있는 언니네요~^^

또 애인 모드갑, 마인드 갑~

입실할 때 웃으며 맞아주면 일단 즐달은 보장이죠?

게다가 야시시한 옷을 입고 노팬티로 있는데

‘아~ 이언니 남심을 제대로 저격하는구나~’

라는 생각이 드네요~ㅋㅋㅋ

“오빠는 어떤 옷 좋아해~?

교복, 스튜어디스, 하녀, 치파오 있는데~”

“와~ 코스프레가 있구나~ 대박인데~~ㅋㅋ

그럼 치파오 입은 채로 한번 해볼까~?”

싸이즈는 코스프레가 무료입니다.^^

“다행이다~ 난 교복 입으면

진짜 고딩같다는 소릴 들어서 별로더라고~^^”

그만큼 아라는 동안으로 보입니다~^^

옷 갈아입고 살짝 예열로 간단 애무를 한 다음

잽싸게 샤워를 하고 나왔습니다.

그리곤 본격적으로 애무 타임~~

먼저 저의 선공으로 온 몸을 해주는데

온몸이 성감대인지 파르르 떨면서 섹드립 오집니다.~ㅋ

키스도 딥키스까지 무자게 쪽쪽 빨아주고

역립도 반응이 좋아서 원없이 했네요~ㅋ

이제 아라의 역공 아라가 제 위로 올라오더니

달콤한 키스를 시작으로

천천히 내려가 젖꼭지를 빨아줍니다.

옆구리와 허벅지 안쪽까지 애무해주고바로 알까시를 해주네요~

그리곤 이어지는 목까시~~

한참 애무를 하다가 시간의 압박을 받고

바로 콘을 끼고 합체를 해봅니다~

쪼임이 좋아서 너무 느낌이 빨리 오는데

아라의 섹드립~~ ”오빠~~ 아이~ 너무 좋아~~“

최대한 그 느낌을 더 느끼고 싶어서

자세를 계속 바꿔가면서 하는데

드디어 신호가 와서 스탠딩 자세로 하다가 발사~~

그리곤 철푸덕 침대에 쓰러졌네요~

그러고 끼운 채로 잠시 있다가

아라가 콘 마물 해주고 전 샤워하러 갔네요~

간만에 후기를 쓰기 싫을 정도로

초즐달 보장하는 좋은 언니를 만났네요~^^

남자가 뭘 좋아하는지를 알면서

게다가 같이 즐기는 활어입니다~^^

[이런 분들께 추천합니다]

활어족, 역립족, 마인드족, 매미족 등

그냥 믿고 보시면 됩니다~^^